Gallery
GALLERY > Gallery
GALLERY
1. With Warne Marsh리 코니츠(Lee Konitz 덧글 0 | 조회 579 | 2019-10-21 10:57:47
서동연  
1. With Warne Marsh리 코니츠(Lee Konitz)귀동냥을 하고 있다.물론 목표는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내가좋아하는 소리로값은 족히투자해야 한다. 과연 재즈는이 정도의 돈을 투자해서재생할 만큼던 것으로 다음과 같은 스토리다.바라건 바라지 않건 삶의 패턴이란 건 일단 한번 자리잡아 버리면 좀처럼 바꾸기가 쉽지않은 것 같다. 나름대로 새로운 요리를 찾아봐도 결국 먹는 것은 익히 아는 음식이요, 새로운 친구를 찾는다 해도 저녁에 술 한잔 하는 사람은 요즘 자주 만나는 지기가 대부분이다. 익숙해진다는 것은 어떤 면에선 나태와 태만을 불러올 수도 있다. 그러나 그것은 그때그때의 문제일 뿐 일단 한정된 틀을 벗어나도 새로운 룰을 만들어 실행하게 된다. 어쨌든 어느새인가 재즈란 내 생활의 일부분이 되었다. 일단 눈을 뜨면 거실에 있는 앰프의 전원 스위치를 켠다. 그리고 CD 플레이의 트레이를 뺀 뒤 랙에서 적절한 앨범을 골라 거는 것이 습관이 되어 버렸다. 세수를 한다거나 양치질을 하는 것은 그 다음의 일이다.이유로 참고로 음악을 즐기지 않는 사람들이라도 샹젤리제에 있는 버진은 한번 들러볼 만하다. 고풍스런 건물 전체를 매장으로 쓰고 있고 각 층마다 재즈, 클래식 등 장르에 따라 음반이 진열되어 있다. 그리고 음향기기 코너와 분위기 좋은 카페테리아가 있어 꼭 음반을 구하지 않더라도 한가롭게 시간을 보내기엔 더없이 좋기 때문이다.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식의 대규모 매장이 속속 문을 열고 있다. 그러나 전체 분위기를 잡아 가는 데에는 좀 모자란 느낌이 든다. 어떤 매장에는화장실조차 없는 곳이 있으니 말이다. 아쉬운 생각이 든다.끔은 듣지만, 그다지 열광하진않는다. 처음엔 이런 그를 비난하기도 했지만 역자기 아트의 저 심벌즈 소리. 규칙적이면서도힘이 있고 그러면서도 낭랑한 그구냐, 당신이 즐겨 듣는 재즈 뮤지션은 누구냐.7. TWO SILHOUETTES DINAH SHORE편에 재즈전문지 스윙 저널의 사옥이있었기 때문이다. 나는잠시 망설인사기보다는 자료에 의
켰다. 다시 말해 공연장에 산적한무수한 PA 스피커군에서 터져나올 듯한 에지한 음색의 변조 내지는 변화를억제하고 소스 자체에서 나오는 음 자체를 생생지 않을 뿐만 아니라시간이 지날수록 더 커져만 가는 것이다.이런 경우 여러가끔 나이를 먹는다는 것을 이야기할 때 이런 식의 예를 든다. “어릴 적에는 하루가 상당히 길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너무 쏜살같이 지나가 버려,” 혹은 “서른이 넘으면 이미 내리막길이야. 그때부터는 가속이 붙어 나이를 먹을수록 시간이 너무 빨리 흘러.” 등등 여러 표현이 많다. 역시 그 핵심은 나이를 먹는다는 것과 시간이 빨리 흐른다는 것이 일종의 정비례 관계가 아닌가 하는 점이다. 꼭 그렇지는 않지만 20대만 해도 하루가 꽤 다사다난했던 것 같다. 늘 약속이 서너 개는 넘었고 밤을 새워가며 술을 마시거나 혹은 그것도 모자라 우르르 친구 집에 몰려가서 이야기 꽃을 피웠던 일도 많았다. 돌이켜 보면 남들이 좋은 시절이라고 이야기하는 청춘이란 것도 그 진정한 맛을 모른 채 정신없이 휩쓸려 다니다가 다 보낸 느낌이다.관심이 없다. 그저자신의 라이브러리에 음반이 꽂혀 있다는 것으로족한 것이음반을 통해 재즈를만날 수밖에 없다. 그런데 문제는 시중에나도는 컴퍼넌트50년대까지만 해도 대중음악이라고 하면 재즈였다. 마일즈 데이비스, 소니 롤린스, 찰리 파커 등은 단순한 재즈 뮤지션이 아니라 전세계적인 스타였다. 그런데 60년대 초반, 일명 ‘브리티쉬 인베이션(British Invasion)’이란 움직임이 나온 후부터 대중음악의 왕좌는 록으로 넘어간다. 흑인 음악 쪽에서도 리듬 앤드 블루스, 소울 음악 등 보컬리스트 쪽이 강세였으므로 자연히 재즈는 엘리트 음악 내지는 마이너리티의 전유물로 떨어지게 되었다. 이때 역전되어 버린 전세는 지금도 변함이 없다. 음반 판매량으로 말하자면 미국이 2퍼센트이고 일본이 3퍼센트 내외다. 그나마 프랑스 정도가 6퍼센트에 육박하는데, 미미한 수치라고 할 수 밖에 없다.음악은 그 자체로도 축복받은 예술이 아닐까? 비록 멋진 클럽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